<
 
 
 
 
×
>
hide You are viewing an archived web page, collected at the request of Greenpeace International using Archive-It. This page was captured on 09:17:45 Apr 01, 2020, and is part of the Greenpeace Archive collection. The information on this web page may be out of date. See All versions of this archived page. Loading media information

짙푸른 바다 위, 사라진 인권

Feature Story - 2015-12-10
12월 10일, 유엔이 지정한 “세계인권선언의 날”을 맞아 그린피스는 오늘 여러분께 망망대해에서 고통 받고 있는 어부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 드리고자 합니다. 수산업계 탐욕의 사슬에 메여 노예로 학대받는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들어주세요.

필리핀 청년 에릴 안드레이드(30)는 빗물이 새는 어머니 집 천장 수리비를 벌 수 있을 거라는 부푼 꿈을 안고 원양어선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7개월 후인 2011년 2월, 집으로 돌아온 에릴의 시신은 딱딱하게 냉동된 채 나무상자에 담겨져 있었습니다. 온몸은 멍과 베인 상처로 가득했고 한쪽 눈과 췌장이 없어진 상태였습니다.

에릴에게는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Albacore tuna is offloaded and weighed before being shipped to American Samoa to be used for canned tuna.Greenpeace travels into the Pacific to expose out of control tuna fisheries. Tuna fishing has been linked to shark finning, overfishing and human rights abuses.<미국령 서사모아에서 날개다랑어를 하역하고 있는 선원들의 모습>

12월 10일 오늘은 유엔에서 지정한 “세계인권선언의 날” 입니다. 1948년 제 3회 유엔총회에서 발의되어 이듬해 공표된 인권선언일은 올해로 67주년을 맞이하는데요. 이날 인류는 국가간 존재하는 정치적, 경제적, 문화적 차이를 떠나, 인간이라면 누구나 누려야 하는 기본적 자유와 침해받지 않아야 하는 보편적 권리에 대한 믿음을 확인합니다.

인권선언일이 선포된 후, 지난 수십년간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구상 곳곳에서 여전히 수많은 사람들이 억압과 차별, 그리고 끔찍한 폭력으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그린피스는 오늘 여러분께 그들의 이야기, 그 중에서도 망망대해에서 고통 받고 있는 어부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 드리고자 합니다.

 < 세계 인권선언과 대비되는 바다 위 선원들의 인권 현실>

*세계 인권선언 전문은 유엔인권사무소의 웹페이지 에서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에릴 안드레이드:누가 평범한 필리핀 청년을 죽음으로 내몰았는가
에릴은 대학에서 범죄학을 전공했던 평범한 청년이었습니다. 신체 조건 때문에 경찰이라는 꿈은 포기해야 했지만, 그는 바다가 또 다른 기회를 열어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습니다. 원양어선에 사람을 알선해주는 불법 중개업자는 필리핀 대졸자의 평균 임금을 훌쩍 넘는 턱없이 부풀려진 조건을 약속했고, 에릴은 몇년만 고생하면 더 나은 삶을 찾을 수 있을거라 믿으며 고향을 떠났습니다.
하지만 싱가폴에 도착한 에릴을 기다리고 있던 것은 비참한 감금생활이었습니다. 그는 허름한 방에 갇혔고, 에릴을 감시했던 사람들은 바다에서 일하고 싶다면 자신의 성노리개가 되라고 요구하기까지 했습니다.

Burmese fishermen in temporary shelter in Ambon port, Indonesia.  Hundreds of trafficked workers are waiting to be sent back home, with many facing an uncertain future.The forced labour and trafficking survivors interviewed by Greenpeace Southeast Asia detailed beatings and food deprivation for anyone who tried to escape. The tuna fishermen on their vessels were forced to work 20-22 hour days for little to no pay, often deprived of basic necessities like showers. <인도네시아 암본 항구에 마련된 임시 쉼터에서 쉬고 있는 미얀마 어부들. 인신매매로 끌려온 이들 노동자들에게는 불확실한 미래가.>

이처럼 치욕적이고 비인간적인 감금생활을 견뎌내고 어렵게 대만 참치잡이 어선에 올랐지만, 에릴의 소박한 꿈은 모두 곧 물거품이 되고 말았습니다. 에릴은 매질을 당하며 하루 20시간씩 일을 해야 했고, 집에 돌아가고 싶어도 그럴 수가 없었습니다. 담보로 잡혀있는 엄청난 금액의 중개 수수료와 눈덩이처럼 불어난 빚이 그의 발목을 잡았던 것입니다.

에릴이 갑작스레 죽었을 때, 배에 승선해 있던 그 누구도 제대로 된 조사를 받지 않았습니다. 2차 부검 결과, 그의 몸에서 지속적인 폭행의 흔적이 발견되었고 시신은 훼손 되어 있었죠. 하지만, 에릴의 죽음을 둘러싼 의문은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21세기에 벌어졌다고는 믿기 힘든 이야기입니다. 어떻게 이런 일들이 벌어지는지 더 자세한 이야기를 스토리펀딩을 통해 확인하세요.

카테고리